반려동물 등록과 인식표 방법 알아보기

강아지 인식표

반려동물 등록이란?

반려동물 등록이란 반려 견주분들에게 2014년부터 시작된 반려견의 등록을 강제하는 제도입니다. 왜 이런 제도가 시작되었냐면 반려동물을 가족의 일원으로 받아들이는 분들이 점차 많아지면서 반려견을 키우는 데 책임감을 가지게 하기 위해서 인것으로 보입니다. 사람이 태어나면 주민등록 신고를 하듯이 반려견 또한 분양하여 가족의 일원으로 받아들인다면 반려동물 등록을 해야만 하는 것이죠, 만약 반려동물 등록을 하지 않는다면 최대 벌금 100만 원을 부가가 되며, 각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애완동물 운동장 등에 출입할 수 없습니다. 태어난 지 2개월 이상이 된 반려동물은 입양 후 30일 이내 가까운 동물병원에 방문하여 지자체에 반려동물과 보호자의 개인정보를 등록을 해야 합니다. 반려동물 등록은 약 3~5만 원 정도 비용이 듭니다.

동물보호법 시행규칙 13조 제1항에 의해 반려동물 등록을 하지 않을시 벌금형에 처할 수 있으니 반드시 등록하여 혹여나 모를 반려견 이탈을 방지하시길 바랍니다.

반려동물 인식표란?

반려동물 인식표란 반려 동물 몸속에 마이크로칩 인식표를 삽입(내장형)하거나 고유번호가 적혀있는 인식표를 구매하여 반려동물 목에 거는(외장형) 2가지 형태로 있습니다. 내장형의 장점은 견주가 출근하거나 집을 비웠을 때 반려견이 집을 나가 길을 잃게 되고 추후 발견이 되어 보호소로 가게 된다면 간단히 인식표를 스캔하여 개 주인에게 연락을 취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내장형은 반려견의 신체에 삽입함으로 견주분들에 거부감을 살 수 있습니다. 수의사들의 말에 따르면 인식표를 삽입하더라도 반려견의 건강에는 이상이 없다고 합니다.